한국일보>

한창만
부장

등록 : 2018.02.01 17:37
수정 : 2018.02.01 17:38

최광준 경희대 교수, 훔볼트재단 한국 주재 학술대사 임명

등록 : 2018.02.01 17:37
수정 : 2018.02.01 17:38

최광준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연합뉴스

최광준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독일 ‘알렉산더 폰 훔볼트’ 재단의 한국 주재 학술대사에 임명됐다.

최 교수는 민법ㆍ국제사법 등 법학 분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내달 1일부터 임기 2년의 학술 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유신 시절 중앙정보부에서 조사를 받다 의문사한 고(故) 최종길 교수의 아들로도 잘 알려졌다. 최종길 교수 역시 훔볼트재단의 지원을 받아 독일에서 연구 활동을 했다. 최 교수는 “훔볼트재단은 해외 유망 학자들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한국과 독일 사이에서 학술 교류를 잇는 가교 구실을 하겠다”고 말했다.

    훔볼트재단은 독일 자연 과학자 알렉산더 폰 훔볼트를 기념하고자 1860년에 설립됐으며 전 세계 130개국에 2만3,000여 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달 만에 또 남북정상회담… 북미회담 돌파구 모색한 듯
일본 언론,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 개최 긴급 보도
깜짝 남북 2차 정상회담, 26일 북측 통일각에서 文 대통령과 金 위원장 만나
“한 번 재보자우” 南취재진 방사선량 측정해보니…
아프리카 가나를 사로잡은 한국 중고차, 비결은?
“거제도 안내해 드릴까요” 한국에 꽂힌 마드무아젤
전종서 “‘버닝’에서 얻은 경험, 삶의 기준 됐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