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설이
PD

등록 : 2017.10.12 11:15

[영상] 세계에서 가장 긴 혀로 기네스북 오른 강아지

등록 : 2017.10.12 11:15

전세계 진귀한 기록이 모이는 기네스북에는 예상 못한 독특한 기록이 즐비하다. 그 중 하나가 ‘세계에서 가장 긴 혀를 가진 강아지’기록이다.

미국 사우스다코타에 사는 개 ‘모치’는 세계에서 가장 긴 혀를 가져 기네스북에 올랐다. 세인트버나드 종인 모치는 무려 18.58cm의 혀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이전 신기록 견이었던 페키니즈 '퍼기'의 혀 11.5cm보다 7cm가량 더 길다.

하지만 긴 혀로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게 됐지만 사실 불편한 점이 많다고 한다. 혀가 긴 탓에 숨쉬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바닥에서 물건을 집을 땐 먼지나 흙 등을 같이 삼켜버리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모치는 가족들의 도움을 받아 음식을 먹고 산책을 즐기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모치의 긴 혀를 영상에 담았다.

한설이 PD ssoll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