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승 기자

등록 : 2017.06.28 12:55
수정 : 2017.07.04 15:06

[짜오! 베트남] “베트남도 사교육 비중 줄이는 게 목표””

<16> 한국 못지않은 교육열

등록 : 2017.06.28 12:55
수정 : 2017.07.04 15:06

[인터뷰] 호찌민시 교육훈련청 전문관 브응 퀘 투

호찌민시 교육훈련청 전문관 브응 퀘 투

호찌민시 교육훈련청의 브응 퀘 투(40) 전문관은 “베트남도 점진적으로 사교육 비중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실용주의에도 눈 뜨는 등 베트남 교육이 큰 변혁기에 있다”고 소개했다.그간 베트남 교육이 이론에 치중돼 있던 데다, 암기식, 주입식 교육이어서 학부모들로부터 외면 받았다는 사실을 간접 인정한 것이다. 그는 외국어 교육 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또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성장도 추구하고 있다”며 “종일반을 만들어 오전에는 정규 수업을, 오후에는 다양한 방과 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정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에게 보다 다양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 공교육 내실화에도 나서겠다는 뜻이다. 실제 베트남의 이 같은 교육은 경제 성장과 함께 날로 높아지는 학부모들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했고, 사교육 시장의 팽창을 불렀다.

한국도 사교육비를 줄이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소개하자, 투 전문관은 “베트남도 마찬가지다. 가계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베트남 정부도 여러 가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종일 학교 프로그램 개발도 그 작업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베트남에선 현재 교실 부족 등의 문제로 오전, 오후로 반을 나눠 수업하고 있는 곳도 있다. 최근 호찌민시 인민위원회는 2017-2018학년도에 교실 1,500개를 증설, 6만개 수준으로 늘릴 것을 교육훈련청에 지시했다.

영어학원 등 사교육 열풍과 관련, 사견임을 전제로 “많은 부모들은 항상 자식한테 부족하다고 느끼는데, 이런 생각이 학생들을 학원으로 움직이게 한다”며 “일방적으로 비판하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베트남이 빠르게 성장 중이고, 외국어 능력자 수요가 높고, 외국인 선생님도 직접 볼 수 있어 현재로선 나쁘지 않다고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호찌민=글ㆍ사진 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경제 운용에 부담”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태백 특수학교 성폭력 의혹 확산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 쥔 프랑스, 전 국민은 지금 ‘울랄라!’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극한 충돌 피한 한국당, 25일부터 비대위 출범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