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2.20 16:53
수정 : 2017.02.20 16:53

“책과 철쭉의 정체성 살려… 삶의 만족도 높은 도시 만들 것”

김윤주 군포시장 인터뷰

등록 : 2017.02.20 16:53
수정 : 2017.02.20 16:53

시정 15년 이끌며 신뢰 탄탄

단기 성과에 연연하지 않아

김윤주 경기 군포시장이 15일 시정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는 인구 50만 미만 도시 평가에서 1위를 한데 대해 “단기 성과나 표에 집착하지 않고 묵묵히 일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군포시 제공

김윤주 경기 군포시장은 22년 지방자치 역사에서 4선이라는 진기록을 쓴 인물이다. 초등학교 졸업이 학력의 전부인 그는 민선 2ㆍ3기에 이어 5ㆍ6기까지 두 번 연속 재선을 했다.

“군포시민 누구도 나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는 겸손과 15년 이상 시정을 이끈 관록이 인구 50만 미만 도시 평가에서 1위라는 성적으로 빛을 발했다는 분석이다.

김 시장은 15일 인터뷰에서 “8,9년 전만해도 이름조차 알아주지 않던 군포시가 ‘가장 경쟁력 있는 도시’로 우뚝 선 것에 가슴이 떨린다”고 했다. 군포시는 ‘책 읽는 도시’, ‘철쭉의 도시’로 널리 알려졌듯이 문화관광 등 행정서비스 전반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김 시장은 그 비결을 단기 성과나 표에 연연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다른 지자체는 남에게 없는 것, 하지 않는 것을 내세우지만, 우리는 봄이 되면 만발하는 철쭉과 평소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으로 정체성을 만들어냈다”면서 “많은 이들이 철쭉과 책 하면 군포를 떠올리는 게 상당한 도시 경쟁력이 되고 있다”고 했다.

주민설문조사에서 자치역량 평판도(4위)와 행정서비스 만족도(3위)가 높았던데 대해서도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 시장은 “벽돌공 출신인 내가 30만 시민보다 나아서 시장 자리에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시민의 변함없는 신뢰를 바탕으로 전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삶의 만족도가 높은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수도권 단체장 가운데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던 그는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 폐지가 이뤄져야 온전한 지방자치가 완성된다는 하소연도 했다. 그는 “중앙정치인이 시장ㆍ군수와 시의원을 수하부리듯 하는 현 체제로는 미래가 없다”며 “지방자치마저 정치판으로 물들이지 말고 지자체만의 경쟁력을 키워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각 인선엔 누가…장관에 현역 의원 추가 중용 가능성
트럼프, 대 쿠바 화해도 뒤집나?
일본 정부, 대북 독자제재 북핵ㆍ미사일 관련 모든 화물조사 ‘캐치올’도입
구글, 검색결과에서 ‘일베’ 밀어냈다
김영춘 해수장관 후보자…86그룹 개혁 성향 ‘부산 사나이’
추신수, 시즌 6호 홈런ㆍ3타점 폭발
[오종훈의 자동차 현대사] 격변의 시기에 등장한 현대차 준대형의 시조, 마르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