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1.11 15:25
수정 : 2018.01.11 15:29

한성숙 대표 “네이버 검색어 제외 적절한지 외부 검증 받을 것”

등록 : 2018.01.11 15:25
수정 : 2018.01.11 15:29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1일 포털의 검색어 노출 및 삭제 기준은 “정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라며 “제외 규정을 공개하고 제외 조치가 적절했는지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 받는 게 최선”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 대표는 이날 공식 블로그에 글을 올려 최근 불거진 검색어 삭제 논란과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

앞서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는 네이버가 2016년 11~12월 삭제한 연관검색어와 자동완성검색어에 국정농단 사건 관련 키워드가 상당수 포함됐으며, 이 중 일부는 삭제가 적절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생성된 검색어는 최대한 노출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도 “음란ㆍ도박ㆍ마약 등 불법정보나 명예훼손 또는 사생활 침해를 일으키는 일부 검색어는 제한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용자의 정보접근권(알권리)과 검색어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의 인격권에는 상충되는 면이 있고 그 사이에서 정답이 되는 무게 중심점은 보는 관점마다 다르다”며 인터넷 기업이 검색어 제외 여부를 판단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네이버는 더 나은 기준을 찾기 위해 국내외 인터넷 서비스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독립된 외부 기관(KISO)으로부터 검색어 제외가 적절했는지를 검증 받고 있다는 게 한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네이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은 검색어 제외 규정을 외부에 공개하고, 이에 따른 제외 조치가 과연 적절했는지 다시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 받으며 그 결과를 공개해 다양한 외부의 목소리를 수렴해가는 과정을 멈추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검증 결과를 외부에 공개하는 건 “사용자의 정보접근권과 피해자의 인격권 사이에서 우리 사회의 공감대를 찾아나가기 위한 점진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