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소연 기자

등록 : 2018.03.12 23:31
수정 : 2018.03.12 23:33

네팔서 방글라데시 여객기 착륙 추락… 최소 49명 사망

등록 : 2018.03.12 23:31
수정 : 2018.03.12 23:33

네팔 카트만두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트위터 캡처

승객과 승무원 71명을 태운 방글라데시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네팔 카트만두 공항 인근에 추락해 최소 49명이 사망했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출발한 유에스 방글라 에어라인 여객기가 오후 2시20분쯤 공항 인근에 추락했다.

사고기는 추락 직후 불길에 휩싸였으며 날개와 동체 여러 부분이 부서졌다. 여객기는 78인승으로 사고 당시 승객 67명과 승무원 4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승객 국적은 방글라데시인 37명, 네팔인 32명, 중국인 1명, 몰디브인 1명이라고 방글라데시 현지 언론이 전했다.

사고 원인은 불분명하다. 공항 당국은 성명을 발표해 “착륙 시점에 여객기를 통제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알렸다.

이날 추락한 여객기는 캐나다에서 제작된 봄바디어 대시8 Q400 기종으로 17년 된 항공기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민간항공국 관계자는 “비행기에 기술 결함이 있을 수 있다”며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1992년 9월 트리부반 공항에 착륙하려던 파키스탄항공(PIA)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167명이 사망한 사고 이후 이 공항에서 일어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사고로 알려졌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