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8.02.14 18:53
수정 : 2018.02.14 19:59

남북 정상회담 여건 조성? 통일차관, 미중일 주한대사 연쇄 면담

등록 : 2018.02.14 18:53
수정 : 2018.02.14 19:59

남북관계 개선ㆍ북핵 해결 협조 당부

‘주변국 동의 불가피’ 인식 반영된 듯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14일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만나기 위해 차에서 내려 정부서울청사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고위급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 사절단 귀환 직후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미국과 중국, 일본 등 한반도 주변국 주한 대사들을 잇달아 만났다.

남북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정지 작업의 일환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온다.

14일 통일부에 따르면 천 차관은 이날 오후 3시에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와, 오후 4시15분에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각각 면담했다. 전날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했다.

천 차관은 이날 내퍼 대사 대리와의 면담에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은 미국 정부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한미가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내퍼 대사 대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의 긴밀한 소통으로 평창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한다. 그 과정에서 보여준 양국 정부의 긴밀한 협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면담은 미국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추 대사와도 천 차관은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추 대사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노력에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도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협력하겠다”고 하자, 천 차관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등을 위해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전날 나가미네 대사와 천 차관의 면담 뒤 통일부는 “양국이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며 “정부는 차분하고 침착하며 냉정한 입장에서 향후 남북관계 개선 지속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천 차관이 주변 3국 대사들과 서둘러 만난 건 남북 정상회담 성사 여건 조성 차원이라는 게 대체적 분석이다. 경색된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남북의 이해관계가 압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고 싶어하는 미ㆍ일이나 북핵 문제 해결과 현상 유지를 동시에 원하는 중국과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 만큼 이들의 동의와 협조 없이 남북 정상이 만나기는 쉽지 않다. 때문에 천 차관이 이들 대사를 만나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결과를 알리는 한편 남북관계 개선이 평화적인 북핵 문제 해결의 수단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특사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북 요청에 ‘여건 조성’이란 단서를 달아 남북 정상회담이 남북관계 차원에만 국한되지 않고 비핵화와 연계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김 대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주행 중 내비게이션 조작”… 차량 5대 잇따라 ‘쾅’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