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9.28 18:17
수정 : 2017.09.28 18:44

‘영원한 TK의 대부’ 신현확에 대한 엇갈린 평가

등록 : 2017.09.28 18:17
수정 : 2017.09.28 18:44

1988년 광주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신현확 전 총리.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현확은 ‘영원한 TK(대구ㆍ경북)의 대부’라 불린다. 1920년 경북 칠곡에서 태어난 그는 경성제대를 거쳐 일제 고등문관시험 행정과에 합격했다.

당시 일제 고등문관 합격자는 그 수가 무척 드물었을 뿐 아니라, 합격해도 대개 조선에서 군수로 근무했다. 2차 대전 말 내선일체 분위기 속에서 신현확은 이례적으로 일본 상무성 본청으로 발령났다. 후에 이런 경력은 친일 논란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신현확은 광복 뒤 이승만 정부에서 경제관료로 출세를 거듭, 서른아홉의 나이로 부흥부장관직에 오른다. 제일제당, 제일모직 사업에 도움을 주면서 이병철 삼성 회장과도 깊은 관계를 맺었다. 신현확이 1987년 이 회장 타계 후 삼성그룹에서 후계자인 이건희 회장을 위한 바람막이 역할을 한 것도 이 회장의 평소 유지를 따른 것이었다.

그에 대한 평가는 다소 엇갈린다. 조직도, 자금도, 인력도 없던 상황에서 해방 후 경제 발전에 온 몸을 던졌고, 박정희 정권 말기 무리한 중화학공업화 정책을 비판하고 안정화 정책을 추진한 것은 경제관료로서의 치적으로 꼽힌다. 1980년 봄 상황에서도 신군부와 일정 정도 거리를 두고 민정 이양을 추진하려 하려 했다는 점은 평가 받는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전두환 군사정권의 집권을 막지 못한 데 대한 비판도 적지 않다. 김호기 연세대 교수는 “당시 국무총리로서 권한을 행사했음에도 군사정권의 등장을 가능하게 한 데 대해서는 책임윤리 관점에서 어떤 식으로든 면죄부를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승만ㆍ박정희 정권 고위 관료였고 신군부와 일정 정도 관계를 맺었으니 개발독재에 일조한 것 아니냐, 평생 양지만 쫓은 것 아니냐는 비판도 존재한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