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8.03.12 00:55
수정 : 2018.03.12 00:57

‘암살 타깃’ 러 스파이 부녀 들렀던 음식점ㆍ주점서 신경작용제 발견

영국 보건당국, 안전 경계령… “현장 들렀던 시민들, 옷ㆍ소지품 세탁해야”

등록 : 2018.03.12 00:55
수정 : 2018.03.12 00:57

러시아 출신 이중 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 수사와 관련해 일시 폐쇄 상태에 있는 영국 솔즈베리의 레스토랑 ‘지지’ 앞에서 11일 경찰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이 식당은 지난 4일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그에 앞서 들렀던 곳인데, 스크리팔 부녀한테서 발견된 것과 동일한 신경작용제 흔적이 확인됐다. 솔즈베리=로이터 연합뉴스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 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에 사용된 신경작용제의 흔적이 암살 타깃이었던 러시아인 부녀가 들른 음식점과 주점에서도 발견됐다.영국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현지 시민들에게 안전 경계령을 내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정부의 최고의학자문관인 샐리 데이비스 박사는 11일(현지시간) 신경작용제의 흔적이 영국 솔즈베리의 레스토랑 ‘지지(Zizzi)’와 대중주점 ‘더 밀(The Mill)’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두 곳은 모두 지난 4일 의식 불명 상태로 한 쇼핑몰 앞 벤치에서 발견된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아(33)가 그에 앞서 들렀던 장소다. 러시아군 정보담당 대령 출신인 스크리팔은 과거 유럽에서 활동하던 중, 영국 해외정보국(MI6)에 포섭돼 러시아 요원 관련 정보를 넘기는 등 이중 스파이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그러다 2004년 이 사실이 들통나 러시아에서 수감생활을 하다 2010년 미국과 러시아 간 스파이 맞교환으로 풀려났고, 그 이후부터 영국에서 지내 왔다.

데이비스 박사는 “이 곳(지지, 더 밀)을 방문한 사람들 중 누구의 건강도 해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일부에선 장기 노출에 따른 건강 문제도 우려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지난 4일 오후 1시30분 이후부터 다음날 저녁 가게 문을 닫을 때까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당시 입었던 옷과 소지품들을 깨끗이 세탁하라”고 권고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혼란을 우려한 탓인지 이 같은 조치가 ‘예방적 차원’임을 강조했다. 공중보건국(PHE)은 보도자료에서 “(신경작용제의) 물질들이 사람들의 소지품이나 옷에 소량 남아 피부를 오염시킬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매우 낮다”면서도 예방 차원의 세탁ㆍ소독 조치를 취해 달라고 밝혔다.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 있는 스크리팔 부녀는 여전히 중태에 빠져 있고, 이들이 발견된 현장으로 출동했던 경찰관 1명과 일반 시민 18명 등도 독성물질 노출과 관련해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혼돈의 계파 갈등…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강진 여고생 시신으로… ‘아빠 친구’ 차량 머무른 인근서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원희룡 제주지사 “대통령에게 난민문제 직접 건의”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