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22:10

[준PO] '대폭발' 손아섭 "홈런 치고 '제발, 제발' 외쳤다"

등록 : 2017.10.13 22:10

롯데 손아섭/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롯데 손아섭(29)이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손아섭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준플레이오프(준PO, 5전3승제)에서 4타수 3안타 2홈런 4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손아섭의 맹활약에 힘입어 롯데는 7-1로 이기고 시리즈 전적을 2승2패로 맞췄다.

0-0으로 맞선 4회 선두타자로 나선 손아섭은 상대 선발 최금강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 선제점을 냈다. 2-1로 앞선 5회 2사 1,2루에서는 바뀐 투수 원종현의 슬라이더를 통타해 다시 한번 좌중간 펜스를 넘겼다. 손아섭의 연타석 대포로 롯데는 단숨에 5-1로 앞서면서 승기를 잡았다.

지난 3차전에서 투런 아치를 그린 뒤 "시리즈가 3차전에서 끝나는 게 아니다"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던 그는 이날 연타석 대포까지 때려내면서 팀에 천금 같은 1승까지 안겼다. 4차전 MVP에 선정된 손아섭은 "한 경기를 더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좋다"며 활짝 웃었다. 다음은 손아섭과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절박한 심정으로 했다. 큰 부담은 가지지 않았다. 다행히 한 경기를 더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기분이 좋다."

-오늘도 세리머니를 했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었나.

"오늘도 즉흥적으로 세리머니가 나왔다. 3점 홈런을 쳤을 때는 분위기를 우리 팀에 가져올 수 있다는 느낌이 있었다. 오늘도 역시나 3루 쪽에 팬들이 열광하는 모습을 보면서 팬들에게 인사를 한 것 같다."

-3점 홈런을 치고 이야기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는데.

"제발, 제발 이라고 했다. 정규시즌에도 한 번 그런 적이 있었는데 그만큼 오늘 경기에 임하는 간절함이 컸다. 마지막이 될 수 있었기 때문에 제발 펜스라도 맞기를 마음으로 외쳤다."

-원종현에게 초구 슬라이더를 놓치고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홈런으로 연결했다.

"까다로워하는 투수고, 대한민국 사이드암 투수 중 힘들어하는 투수다. 그렇기 때문에 뭘 하나를 노리기 보다는 실투가 왔을 때 놓치지 말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오늘 운이 많이 따랐다. 실투가 오면서 내 생각보다 더 좋은 타구가 나왔다."

-3차전에서도 홈런을 치고 혼잣말을 했나.

"3차전에는 홈런인줄 알아서 타구를 보고 뛰었고, 오늘은 넘어갈 거라고 생각 못해서 1루까지 최대한 빨리 뛰었던 것 같다."

-이전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이 하나도 없었는데 이번 시리즈 3개를 쳤는데, 달라진 게 있나.

"그때보단 여유가 생긴 것 같다. 당시에는 여유가 없는 대신에 두려울 게 없었고, 지금은 그때보다 부담감도 크고 두려움도 많이 생겼다. 하지만 이제는 여유가 있다. 공을 따라가기 보다 내 스윙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홈 팬들 앞에서 5차전을 하게 됐다.

"이기고 지는 부분은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부분이다. 열심히 달려온 만큼 평정심을 잘 유지해서 최선을 다하다보면 하늘이 우리 팀을 도와줄 거라고 생각한다. 이기고 싶다고 이긴다면 누구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하지 않겠나. 이기는 것에 집착하기 보다 순리대로 하고 결과는 하늘에 맡기겠다."

-팀 분위기는 어떤가.

"시즌 마지막부터 힘든 경기를 했기 때문에 그런 과정들을 거쳐 한 단계 한 단계 밟아 올라가다 보니 팀이 뭉치는 계기가 됐다. 그 과정을 겪었기 때문에 5차전도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있다."

창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최시원-강소라-공명, 이렇게 하트 남발하면 너무 감사합니다

[2030뉴트렌드]디저트 노마드족, 눈길 사로잡는 비주얼 '갑' 디저트는?

[준PO] '깜짝 스타' 노진혁, 4차전 선발 출장...박석민, 벤치 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