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3.13 21:47
수정 : 2018.03.13 21:49

정읍 화재 야산 현장서 시신 1구 발견

등록 : 2018.03.13 21:47
수정 : 2018.03.13 21:49

경찰 신원조사 나서

게티이미지뱅크

13일 오후 6시57분쯤 전북 정읍시 정우면 한 야산 화재 현장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구조대는 불을 끄던 중 시신 1구를 발견하고, 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경찰은 발견 당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사체가 훼손돼 신원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시신에 인위적 훼손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동네 주민이 불로 야산을 정리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국내 2위 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 350억원어치 도난 당해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강진 여고생, 실종 전 “내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부탁
임혁백 교수 “진보 가치 끌어안은 독일 기민당 거울로”
[단독] 친문 핵심 양정철 귀국… 전대 전후 역할에 촉각
“낙선도 서러운데…” 광역단체장 후보 절반, 선거비 보전 ‘0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