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정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06.19 11:16
수정 : 2017.06.19 11:16

윤손하 드라마 하차 요구 빗발…'최고의 한방' 측 "추이 지켜볼 것"

등록 : 2017.06.19 11:16
수정 : 2017.06.19 11:16

윤손하는 '최고의 한방'에서 홍보희 역을 맡고 있다. KBS 제공

드라마 '최고의 한방'이 누리꾼의 윤손하 하차 요구에 대해 입장을 내놨다.

윤손하가 출연 중인 KBS2 금토드라마 '최고의 한방' 측은 "어린 아이들이 관여돼 있어 모두가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학교 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윤손하 씨 본인도 깊이 반성하고 있기 때문에 일단 드라마에 집중하며 신중하게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19일 밝혔다.

윤손하는 아들의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지난 16일 서울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학교 폭력 사건을 다루며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중 재벌 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가해자 중 하나가 윤손하의 아들이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17일 오전부터 '최고의 한방' 시청자 게시판은 윤손하에 대한 하차 요구로 도배됐다. 이날부터 19일 오전 11시께까지 550여 개가 넘는 글이 올라온 상황이다. 

KBS2 '최고의 한방' 홈페이지 캡처

한편 윤손하는 17일과 18일 두 차례 공식 입장을 냈다. 첫 입장에서는 사건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에 중점을 뒀고, 이후 여론이 악화되자 재차 공식 입장을 내고 변명으로 일관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무도' 이효리 "핑클, 진짜 친하지도 나쁘지도 않다"

조민기 "아내의 졸혼 신청, 인정하지만 당황스러워"

'뉴스룸' 봉준호가 손석희에게 던진 질문...역시 '디테일 봉'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