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경우 기자

등록 : 2017.09.14 16:08
수정 : 2017.09.14 16:23

15개월 아들 유기한 20대 부부 징역형

등록 : 2017.09.14 16:08
수정 : 2017.09.14 16:23

목포지원, 아버지 징역 3년 선고

엄마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유기된 아이는 오리무중

게티이미지뱅크

법원이 15개월 된 아들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20대 부부에게 징역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목포지원 형사1단독(부장 김종복)은 14일 자신의 세 살배기 아들을 유기한 아버지 최모(23)씨에게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ㆍ방임)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또 엄마 이모(27)씨에 대해서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부부가 충분히 정상적인 보육이 가능했음에도 아이의 양육환경 등에 대해 확인하지 않은 채 생면부지의 사람에게 아이를 넘겼다”며“피고인들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아이가 받을 정신적 고통을 생각할 때 범행이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부인 이씨에 대해선 “부양하고 돌볼 아이가 3명이 있고, 가담 정도가 가볍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최씨 부부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최씨 부부는 지난해 2월 당시 15개월 된 아들 A군을 목포 서해안고속도로 근처에서 한 여성에게 넘기고, 매달 지급된 양육수단 총 24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A군의 실종은 지난해 6월 할아버지가“둘째 손자가 오랫동안 보이지 않는다”고 전남 목포경찰서에 신고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실종된 A군을 1년 넘게 수소문 했지만 찾지는 못했다.

 한편 최씨 부부는“A군이 자주 울고 토하는 등 양육에 어려움이 있어 인터넷을 통해 안 여성에게 돈을 받지 않고 입양시켰다”고 주장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진보대법원장 시대 열린다…김명수 인준안 국회 통과
성추행 피소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전격 사임…후임 회장에 이근영 전 금감원장
청주 나체 20대여성 살해범 “성범죄 위장하려 옷 벗겨”
정부, 800만달러 대북 인도지원 결정… 시기는 열어둬
“최경환 측 채용 청탁 있었다” 반전의 자백
독일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 25세 연하 한국인
‘208km로 늘어난 주행거리’ BMW i3 94Ah 공식 판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