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10.13 14:09
수정 : 2017.10.13 23:57

“북한, 인근 수력발전소서 개성공단 전기 공급 추정”

조명균 통일장관, 외통위 국감서 답변

등록 : 2017.10.13 14:09
수정 : 2017.10.13 23:57

올 2월 완공된 예성강청년3호발전소인 듯

“올 3월쯤부터 차량ㆍ점등 등 조짐 있었지만

공장 가동이라 판단할 만한 동향 안 나타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개성공단 전기 공급과 관련해 “북한이 개성공단 인근에 자그마한 수력발전소를 가동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기가 공급돼야 공장이 돌아가고 개성공단 전기는 남쪽의 파주 변전소에서 들어가는 시스템인데 북한이 어떻게 개성공단을 무단으로 가동시킬 수 있었냐’는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최근 파악했다”며 이렇게 대답했다. 조 장관이 언급한 수력발전소는 올 2월쯤 황해북도 일대에 완공된 것으로 알려진 예성강청년3호발전소로 짐작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월 25일 이 사실을 전하면서 “인민 경제 발전에 필요한 전력 수요를 보다 원만히 보장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 장관은 또 ‘북한이 개성공단을 6개월 간 몰래 가동했다는 것이 10월 3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의해 밝혀졌는데 우리 정부는 깜깜이로 모르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이 의원 질문에는 “우리도 올 봄부터 차량(이동)이나 가로등 점등 등 개성공단에서 일부 움직임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올 3, 4월경부터 그런 동향을 파악하고 그게 공장 가동을 위한 것인지 주시했지만 그렇게 판단할 만한 구체적 동향이 나타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그런 조짐이 있었다면 적극적으로 알아보고 재산권을 침해 받는 기업을 위해 통일부가 조치를 취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그는 “구체적으로 공장 가동으로 판단할 만큼 동향 파악됐다면 그랬어야 하지만(그렇지 못했다)”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통일부가 면밀히 파악했어야 한다는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철저하게 하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조 장관은 ‘개성공단 가동으로 생산되는 섬유 제품이 중국이나 다른 나라로 수출되는 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저촉되는데 파악하고 있느냐’는 이 의원의 질의엔 “생산된 제품이 중국으로 수출돼 다른 곳으로 갈 수 있는지 관계부처 간에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도 (지난달 11일) 유엔 결의 2375호가 나온 뒤 강력히 제재하고 있는 만큼 필요하면 관계 국가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권민지 인턴기자(경희대 언론정보학과 졸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