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9 09:31

정현 ‘또 역대 최고’…세계 랭킹 29위로 껑충

등록 : 2018.01.29 09:31

정현/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한국 테니스 ‘최초의 사나이’ 정현(22·한국체대)이 한국 선수로 세계 랭킹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29일(한국시간) 발표된 세계 랭킹에 따르면 정현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29위에 올랐다.

종전 58위에서 무려 29계단 상승했다. 종전 기록은 2007년 US오픈 16강에 오른 이형택(42•은퇴)의 36위였다.

정현의 실력이 증명된 건 지난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막을 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다. 한국 선수 최초로 4강에 진출하며 랭킹포인트 720점을 추가했다.

정현은 호주오픈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5위·독일)와 노바크 조코비치(13위·세르비아) 등을 차례로 3-0으로 꺾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돌풍을 일으킨 한국 테니스 소년 정현을 세계 테니스 팬들이 주목한 가운데 강력 우승 후보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4강전을 치렀다.

이번 대회에서 부상으로 기권한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여전히 1위를 지켰고, 호주오픈 우승자 로저 페더러(스위스)도 2위를 유지했다. 준우승한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가 6위에서 3위로 올랐고,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는 3위에서 4위로 한 계단 밀렸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27위에 올라 정현에 두 계단 앞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권순우(21·건국대)가 178위, 이덕희(20·현대자동차 후원)는 205위에 올랐다.

29일 오전 8시 기준 ATP 랭킹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김우빈-탑-정용화, 엇갈린 국방의 의무

'톱10을 향해' 22살 정현의 여정은 이제 시작이다

복귀, 성공적...타이거 우즈 “기쁘다”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