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5.19 18:45
수정 : 2017.05.19 18:52

속 깊은 딸 허다윤양, 3년 만에 가족 품으로

등록 : 2017.05.19 18:45
수정 : 2017.05.19 18:52

세월호 3층서 나온 유골 치아감정 결과 미수습자 허다윤 양으로 확인됐다. (4·16 가족협의회 홈페이지=연합뉴스)

지난 16일 세월호 3층에서 발견된 유골의 일부가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2반 허다윤(참사당시 17세) 양으로 확인됐다.

참사 발생 1129일만이다.

단원고 고창석 교사에 이어 두 번째 미수습자로 확인된 다윤 양은 마음이 따뜻한 친구였다. 세월호 참사 당시 헬기가 구조하러 왔을 때 긴박한 상황에서도 자신보다 뒤에 있던 친구를 앞으로 보내며 구조순서를 양보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배 밖으로 빠져 나오지 못했다.

부모에겐 속 깊은 딸이었다. 거의 매일 전철역으로 나가 퇴근하는 아버지를 마중했다. 희귀병인 신경섬유종을 앓고 있는 어머니의 걱정에 집안 일도 많이 거들었다. 어려운 가정형편을 생각해 값비싼 물건을 사달라고 떼를 쓰는 일도 없었다고 한다.

아이들을 워낙 좋아해 중학생 때부터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가서 아이들을 돌보는 봉사활동을 하며 유치원 선생님을 꿈꿨다. 그러나 이제는 이룰 수 없는 꿈이 돼버렸다.

3년 전 수학여행 떠나면서 다윤 양은 아버지의 검정 모자가 마음에 든다며 빌려 쓰고 갔다. 그 모습이 부모들이 본 다윤 양의 마지막이 됐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재임용 탈락 판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상대 국가배상 소송
북한 최선희 “美, 공존의 선택 취하면 출구 있을 것”
신규 원전 6기 백지화... 2038년엔 14기만 남는다
미국, 트럼프 순방 앞두고 F-35A 첫 아태 배치
절대권력 시진핑...집단지도체제 붕괴할까
文 지지자들 “28일 촛불 1주년 집회 안 나가” 보이콧… 왜?
“이름으로 ‘시’지어 드립니다”…‘이름시’로 힐링하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