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14 19:01

'3점슛·덩크 컨테스트' 스토리까지 빛난 빅 이벤트

등록 : 2018.01.14 19:01

전준범(왼쪽)/사진=KBL.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볼 거리가 넘쳤다. 별들의 축제가 이벤트로 더 빛났다.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이날 올스타전은 이정현 드림팀이 117-104로 오세근 매직팀을 물리쳤다.

본 경기 만큼이나 이벤트 경기도 돋보였다. 3점슛과 덩크 콘테스트에서는 센스 있는 퍼포먼스와 화려한 기술이 팬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게토레이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전준범(울산 현대)이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역대 올스타전 최초 기록이다. 총 5구역(한 구역 5회)에서 슛을 시도하는 방식으로 치러진 결선에서 전준범은 20점을 거둬 10점에 그친 테리코 화이트(SK)를 밀어내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상금은 200만원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점슛 콘테스트에서 1위에 오른 전준범은 2년 연속 왕좌를 지키면서 국가대표 슈터의 자존심을 지켰다.

DB 손해보험 덩크 콘테스트에서는 디온테 버튼과 김민수(SK)가 각각 외국선수와 국내선수 부문에서 우승을 따냈다. 버튼은 결선에서 화려한 덩크 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예선에서 동료 서민수를 뛰어넘는 덩크를 선보였던 버튼은 360도 회전 덩크슛을 터뜨려 제임스 켈리(창원 LG)를 밀어냈다. 김민수는 딸 김시은 양의 덕을 톡톡히 봤다. 결선에서 시은 양과 함께 코트에 등장한 김민수는 시은 양의 패스를 받아 원핸드 덩크슛을 성공시켰다. 이어 시은 양이 심사위원들에게 초콜릿을 선물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이색적인 덩크 세리머니가 돋보이기도 했다. 양홍석(부산 KT)은 오는 2월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겨냥해 덩크 콘테스트에 평창 패딩을 입고 성화봉송 형상 피켓을 들고 입장했다. 덩크를 시도한 후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합니다'라는 현수막을 펼쳐 보였다. 양홍석은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김진용(전주 KCC)은 덩크를 성공한 뒤 상의를 벗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잠실학생체=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하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하루 만에 7,600억원… 미 국채 금리에 놀라 주식 파는 외국인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