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현 기자

등록 : 2018.03.13 17:58
수정 : 2018.03.13 19:21

민주당 후보검증위 “박수현 국민배심원단서 재심”

등록 : 2018.03.13 17:58
수정 : 2018.03.13 19:21

지도부는 “자진 사퇴 불가피

당헌ㆍ당규상 없는 제도” 일축

정봉주는 기자 6명 검찰 고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전 검증위가 끝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를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가 13일 불륜 의혹에 휩싸인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국민배심원단을 꾸려 후보자 자격을 다시 심사하기로 했다.박 예비후보가 당이 정한 공천 원천배제 기준인 성범죄 등과는 거리가 멀다는 판단에서다. 반면 당 지도부는 도덕성에 흠결이 드러난 박 예비후보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윤호중 검증위원장은 이날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박 예비후보에 대한 비공개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검증위는 최소 기준에 미달하는 후보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리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논란에 휩쓸려 여론재판에 따른 마녀사냥이 아니라 국민들이 참여해 숙고하는 절차를 거쳐 후보 적격 여부를 가리겠다는 것이다. 실제 민주당 내부에서는 박 예비후보의 불륜 의혹이 권력형 성폭력을 의미하는 미투(#Me Too)와는 결을 달리 한다는 기류가 지배적이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입장은 완강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국민배심원단을 통한 후보심사는 당헌ㆍ당규상 없는 제도”라고 일축했다. 자칫 박 예비후보에 대한 특혜 시비나 다른 후보와의 공정성 시비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다. 다른 관계자는 “시간을 끌면 당이 더 어려워진다”며 “검증위의 제안과 관련해 조만간 최고위에서 명확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준비해온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 6명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다만 해당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에 대해서는 “특정할 수 없다”며 법적 대응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