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27 08:00

톰슨 2위로 껑충, 밀려난 박성현ㆍ유소연

등록 : 2018.02.27 08:00

박성현/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렉시 톰프슨(미국)의 분전으로 박성현(25)과 유소연(28)의 세계랭킹이 한 계단씩 밀렸다.

톰슨은 27일(한국시간) 발표된 롤렉스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7.23점을 얻어 지난주 4위에서 2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박성현과 유소연은 각각 3위와 4위에 자리했다.

앞서 마친 혼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타일랜드 대회에서 박성현은 공동 22위를, 유소연은 공동 26위를 차지했다.

고진영(23)은 LPGA 투어 데뷔전인 호주여자오픈에서 우승하고 이번 대회에서도 공동 7위를 차지해 세계랭킹 18위에 올랐다. LPGA 타일랜드 우승자 제시카 코르다(미국)는 14계단 껑충 뛰어올라 12위가 됐다. 랭킹 선두는 펑산산(중국)이 지키고 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팀워크ㆍ도전 정신 vs 김보름-노선영 논란…한국 선수단의 명과 암

[E-핫스팟] 28살 청년 김성규가 풀어놓은 '10 스토리즈'

北 김여정, 美 이방카...평창올림픽, 기대 이상의 ‘스포츠 외교 장(場)’ 됐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