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4.11 17:40
수정 : 2018.04.11 17:53

전제국 방사청장 “무기 국산화, 정부-중소기업 선순환 구축할 것”

국방 중소ㆍ벤처기업 CEO 간담회서 밝혀

등록 : 2018.04.11 17:40
수정 : 2018.04.11 17:53

해군의 다목적지원함정. 방사청 제공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이 11일 “정부가 무기체계 부품 국산화 소요를 창출하고 중소ㆍ벤처 기업이 이를 사업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서울 신길동 공군회관에서 열린 ‘국방 중소ㆍ벤처기업 CEO(최고경영자)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의 물결과 함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발전 흐름에 대처하기 위해 창의성과 유연성을 지닌 중소기업 역량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아울러 그는 “방위사업이 투명성과 전문성을 넘어 효율성을 지향할 수 있도록 방위사업청과 대기업ㆍ중소기업이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협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사청은 이날 간담회에서 국산화 부품 무기체계 우선 적용, 납품 단가 제값 받기 유도 등 협력 기반 조성 방안과 중소ㆍ벤처기업의 기술 혁신 촉진, 수출형 산업구조로의 전환 등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위한 정부 정책 방향을 발표하고, 주요 지원 사업 등을 소개했다.방사청은 무기 해외 수출에 따라 발생하는 후속 수출에서의 중소기업 역할을 확대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문기관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체감형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방산업체들과의 간담회를 확대 시행해 왔다”며 “현장과의 스킨십 강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국내 2위 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 350억원어치 도난 당해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강진 여고생, 실종 전 “내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부탁
임혁백 교수 “진보 가치 끌어안은 독일 기민당 거울로”
[단독] 친문 핵심 양정철 귀국… 전대 전후 역할에 촉각
이수만ㆍ방시혁, 美 버라이어티 선정 ‘세계적 음악 리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