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31 18:24
수정 : 2017.12.31 18:28

펠리페 30득점…한국전력, 대한항공 꺾고 3위 점프

등록 : 2017.12.31 18:24
수정 : 2017.12.31 18:28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펠리페가 3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이 외국인 공격수 펠리페(29)의 30득점을 앞세워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3위로 2017년을 마무리했다.

한국전력은 3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0(25-21 25-23 26-24)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12월 19일 KB손해보험전부터 시작한 연승이 4경기로 늘었고, 이번 시즌 대한항공전 3연패 사슬도 끊었다. 대한항공은 주전 세터 한선수(32)가 독감으로 빠진 공백을 메우지 못 하고 힘 없이 무너졌다.

귀한 승점 3을 얻은 한국전력은 승점 32(10승 10패)로, 승점 30(11승 9패)에 머문 대한항공을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의 펠리페가 이날 승리릐 주역이었다. 그는 56.52%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올렸다. 그는 고비 때 마다 중요한 한 방을 터뜨리며 대한항공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1세트 21-19 상황에서 그는 연속득점을 터뜨리며 1세트 기선제압에 앞장섰다. 2세트에서는 초반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았지만 펠리페의 활약으로 14-13으로 역전한 데 이어 22-22 상황에서는 3연속 오픈 득점에 성공하며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 매치 포인트 상황에서 백어택 득점으로 경기를 끝낸 것도 펠리페였다. 그는 경기 후 “한국의 추위는 브라질 사람인 내게 참 견디기 어렵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에는 늘 가족과 함께였는데 지금 외롭긴 하다”면서도 “팀 동료와 훈련하며 모두 극복하고 있다”며 활짝 웃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또다시 연준 통화정책 비판한 트럼프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첫눈에 반해… 만나고 싶어” 온라인 캣콜링 공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