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31 18:24
수정 : 2017.12.31 18:28

펠리페 30득점…한국전력, 대한항공 꺾고 3위 점프

등록 : 2017.12.31 18:24
수정 : 2017.12.31 18:28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펠리페가 3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이 외국인 공격수 펠리페(29)의 30득점을 앞세워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3위로 2017년을 마무리했다.

한국전력은 3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0(25-21 25-23 26-24)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12월 19일 KB손해보험전부터 시작한 연승이 4경기로 늘었고, 이번 시즌 대한항공전 3연패 사슬도 끊었다. 대한항공은 주전 세터 한선수(32)가 독감으로 빠진 공백을 메우지 못 하고 힘 없이 무너졌다.

귀한 승점 3을 얻은 한국전력은 승점 32(10승 10패)로, 승점 30(11승 9패)에 머문 대한항공을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의 펠리페가 이날 승리릐 주역이었다. 그는 56.52%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올렸다. 그는 고비 때 마다 중요한 한 방을 터뜨리며 대한항공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1세트 21-19 상황에서 그는 연속득점을 터뜨리며 1세트 기선제압에 앞장섰다. 2세트에서는 초반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았지만 펠리페의 활약으로 14-13으로 역전한 데 이어 22-22 상황에서는 3연속 오픈 득점에 성공하며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 매치 포인트 상황에서 백어택 득점으로 경기를 끝낸 것도 펠리페였다. 그는 경기 후 “한국의 추위는 브라질 사람인 내게 참 견디기 어렵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에는 늘 가족과 함께였는데 지금 외롭긴 하다”면서도 “팀 동료와 훈련하며 모두 극복하고 있다”며 활짝 웃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B급 이 장면] 할리우드는 수산시장을 사랑해
[법에비친세상] 담배 사라진 당구장, 유해시설 오명 벗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