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2.17 04:40
수정 : 2017.02.17 08:25

이재명표 무상복지 효과 톡톡… 주민 만족도ㆍ평판도 최상위

[2017 지자체 평가]

등록 : 2017.02.17 04:40
수정 : 2017.02.17 08:25

2위 성남시ㆍ3위 화성시

재정력ㆍ생활경제는 다소 취약

화성시 체납 징수실적서 1위

청년배당 등 3대 무상복지를 시행한 경기 성남시가 인구 50만 이상 지자체 평가에서 종합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재명 성남시장(왼쪽 네 번째)이 하대원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청년배당 수령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성남시 제공

“이번 설 장사가 성에 찰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예전보다 매출이 많이 올라 뿌듯했죠.”

14일 찾은 경기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통시장. 손님들 발길이 뚝 끊겨 한산하기까지 한 여느 전통시장 분위기와는 달리 무척 밝아 보였다.

성남시가 지난해 전국 최초로 3대 무상복지(청년배당ㆍ무상교복ㆍ산후조리지원) 정책을 시행하면서 지역시장과 소규모 상가에서 쓸 수 있는 성남상품권을 지급한 덕분이다. 신근식(57) 성남중앙시장 부회장은 “무상복지 시행 이후 빈 점포가 줄고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매출이 10~20% 올랐다”고 전했다.

‘이재명 표’ 3대 무상복지 정책으로 기본소득제 불을 지핀 성남시가 인구 50만 이상 도시 평가에서 종합 2위에 올랐다. 성남시에 따르면 무상복지 시행으로 상품권을 쓸 수 있는 가맹점이 7,000곳을 넘어섰고, 1만49명이 12억5,600만원 규모의 상품권을 청년배당으로 받아 갔다. 성남시는 사회복지 등 행정서비스와 주민 만족도, 이재명 시장 평판도까지 1위를 기록했으나 재정력(4위)이 다소 취약했다. 또 행정서비스에서 생활경제(7위) 안전(6위) 문화관광(5위)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화성시는 2년 전 꾸린 체납징수기동팀과 특별단속팀이 고액 체납자가 있는 곳이면 행정구역을 가리지 않고 어디든 달려가 세금을 징수한다. 덕분에 2015년 경기도 체납징수 실적 1위에 올랐다. 이런 노력을 토대로 중앙정부에 의존하지 않는 재정자주도(74.3%)와 재정자립도(64.3%) 또한 도내 1,2위로 최상위권이다. 주민 평판도, 행정서비스 만족도가 중위권에 그쳤음에도 종합 3위에 오른 것은 재정력(2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이다. 적극적으로 지방세수를 확보해온 게 도시 경쟁력을 높인 비결인 셈이다.

평가위원인 최현선 교수(명지대 행정학과)는 “성남시는 복지정책이, 화성시는 동탄신도시 건설 등 도시 팽창으로 재정여건이 개선된 게 도시 경쟁력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박지성 ‘월드컵 입담 삼국지’ 출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