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1.10 17:21
수정 : 2018.01.10 20:47

“UAE와 군사협정 흠결 있다면 수정ㆍ보완할 것”

한-UAE 비밀 협정

등록 : 2018.01.10 17:21
수정 : 2018.01.10 20:47

이전 정부 협정에 논란 소지 시사

“상대국 비공개 요청은 존중해야”

[신년기자회견9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든 기자들에게 질문자를 지정해 주고 있다. 고영권 기자 /2018-01-10(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군사협력을 위한 협정과 양해각서(MOU)와 관련해 “공개되지 않은 협정이나 MOU 속에 흠결이 있다면 그런 부분은 시간을 두고 UAE와 수정하거나 보완하는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정부에서 체결한 양국 간 군사협력을 위한 협정과 MOU 내용에 논란의 소지가 있음을 에둘러 시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원전수주 대가로 체결한 것으로 알려진 UAE와의 군사지원 협정에 대해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가 되면 (협정 내용을)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전 정부에서 맺어진 한ㆍUAE 간 비밀 협정 등을 당분간 비공개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UAE 왕세제의 특사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접견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포괄적ㆍ전면적으로 강화해 한 단계 격상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UAE와 우리나라 간 군사협력에 관한 여러 건의 협정과 MOU가 있었는데 그 중 공개된 것은 노무현 정부 때 체결된 협정이었고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당시의 협정이나 MOU는 전혀 공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비공개를 유지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상대국인 UAE 측에서 공개되지 않기를 바랬기 때문”이라며 “기본적으로 외교 관계가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앞의 정부에서 양국이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면 그 점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UAE를 방문한 이유를 두고 탈원전 정책에 따른 원전사업 이상설, 양국 관계 불화설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이명박 정부 때 한ㆍUAE 간 비밀 군사협정을 맺었고, 유사시 한국군이 UAE 상황에 개입한다는 조항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