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6.18 23:00

위산억제제 오래 먹으면 탈모ㆍ골다공증ㆍ남성불임 등 유발

등록 : 2018.06.18 23:00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에 쓰이는 위산억제제를 오래 먹으면 탈모ㆍ남성 불임ㆍ폐렴 등 다양한 부작용에 시달릴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위식도역류질환은 식도와 위 사이에 있는 식도괄약근이 약해지며 위산이 역류,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주범은 커피, 탄산음료, 기름진 음식, 술 등이고, 담배는 증상을 악화시킨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스트레스로 인해 늘어난 위식도역류질환은 근본 치료법은 아니지만 PPI라는 위산분비억제제로 주로 치료한다.

그런데 최근 위산분비억제제를 장기 복용하면 여러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보고가 발표되고 있다. 단기 부작용으로 설사, 변비, 탈모, 발진 등이 나타난다. 장기적으로는 소장 내 산도 저하로 칼슘 흡수가 떨어져 골다공증이 생긴다. 대장 내에서 세균 감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

박성수 고대안암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증상을 가벼운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상태가 악화되면 누워서 잠자는 것조차 힘들어진다”며 “이럴 때에는 위산분비억제제를 먹어도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고 언제든지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고 했다. 박 교수는 이밖에 “남성불임, 심혈관질환, 신부전, 폐렴의 발병률을 높인다”며 “또 위암 등 악성 종양 발생도 증가시킬 수 있기에 만성 위식도역류질환을 위산분비억제제만으로 치료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했다.

위식도역류의 근본적인 치료법으로는 ‘항역류수술’이 있다. 항역류수술은 위와 식도의 경계를 주변 위조직으로 감싸 느슨해진 식도근육을 다시 죄는 수술이다. 느슨해진 하부식도주변을 죄면 위내용물의 역류를 막는다.

▦위가 횡격막 위로 올라 오는 식도 열공 탈장이 동반되거나 ▦약을 끊으면 증상이 재발하거나 ▦부작용으로 약 복용이 어렵거나 ▦속쓰림이나 통증은 조절되지만 음식물 역류 때문에 견디기 힘들거나 ▦식도염으로 식도 하부 염증 정도가 심해지면 항역류수술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항역류수술은 위식도역류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서구에서는 표준화된 수술이다. 미국에서는 매년 4만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의료보험이 적용돼 비용도 저렴하다. 특히 최근에는 개복하지 않고 복강경으로만 수술하므로 후유증과 합병증도 줄어들었다.

박 교수는 “특히 식도열공탈장 때문에 항역류수술을 받은 환자는 상태가 극적으로 호전되고 있다”며 “위산분비억제제를 장기 복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에 반드시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i.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