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8.02.14 09:00
수정 : 2018.02.14 09:40

트럼프 “한미 FTA는 재앙”… 또 저격

등록 : 2018.02.14 09:00
수정 : 2018.02.14 09: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13일 백악관에서 의원들을 만나 무역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또 한번 ‘재앙’이라고 표현하며 비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여야 상ㆍ하원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공정 무역을 주제로 한 간담회를 갖고선 “한국과의 협정은 재앙이었다”며 “우리는 한국과 매우, 매우 나쁜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 우리에게 손실만 낳았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재협상을 통해 한미 FTA를 공정한 협정으로 바꾸거나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전날에도 한국과 중국, 일본을 지목하며 해당 국가들이 미국을 상대로 불공정무역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들에게 어마어마한 돈을 잃었다. 그들은 25년 간 자기들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해왔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수입 세탁기 등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에 서명하며 한미 FTA를 “재앙으로 판명될 거래”라고 규정하는 등 한미 FTA를 여러 차례 재앙이라고 표현해왔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백악관에서 의원들을 모아 놓고 무역을 주제로 한 발언을 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