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9.27 17:39
수정 : 2017.09.27 18:06

[포토뒷담화] 장원은 누가? 가을비속 외국인 한글백일장

등록 : 2017.09.27 17:39
수정 : 2017.09.27 18:06

27일 서울 서대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 제26회 외국인 한글백일장에서 참가한 외국인학생들이 내리는 가을비에 우산을 쓰고 시와 수필을 쓰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27일 열린 '외국인 한글백일장'에 참가한 외국인학생들이 한글로 시와 수필을 쓰며 글 솜씨를 겨루고 있다.

연세대 한국어학당 이 개최한 이 대회는 한글날을 기념해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및 해외동포들에게 한글창제의 뜻과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부터 열려 올해로 26회를 맞이했다. 2,500여명의 외국인과 재외동포가 참석한 이번 대회 에서는 장원 2명, 최우상 3명 등 국내대회78명, 국외대회 20여명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상금, 트로피 등이 수여된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27일 서울 서대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 제26회 외국인 한글백일장대회에서 참가한 외국인학생을 글귀를 생각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27일 서울 서대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 제26회 외국인 한글백일장대회에서 참가한 외국인들과 해외동포들이 시와 수필을 쓰며 글솜씨를 겨루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한글 초급반 학생들 한글을 이용한 그림을 그리고 있다.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27일 서울 서대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 제26회 외국인 한글백일장에서 참가자들이 글의 주제가 담긴 박을 터트리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