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1.11 20:00

블론디 1월 12일자

등록 : 2018.01.11 20:00

오늘 사장님이 ‘J.C. 디더스 앤 컴퍼니’의 새로운 은퇴 계획을 발표 하셨어요.

회계사들이 계산 가능한 모든 돈을 벌기 전까지는 은퇴하지 않으실 거라고 하네요.

듣자 하니, 임직원 몫은 그 계획에 없더군요!

* J.C. Dithers and Company : 대그우드의 회사명 ‘J.C. Dithers and Company’는 사장님 이름(J.C.Dithers)과 그 외 임직원들(Company)을 함께 이르는 것. Company 대신 Partners를 쓰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음.

So it sounds like Mr. Dithers has some spectacular plans to rake it in! However, at the end of the day, it may only be the boss with money in his pocket, but not his employees!

그러니까 디더스 사장님은 많은 돈을 끌어 모을 대단한 계획을 갖고 있나 봅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사장님 주머니만 두둑하게 채울 뿐, 직원들은 그러지 못할 것 같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 “벼르고 벼르다 나왔는데 말이 안 나와”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문희상 '연말까지 개헌안 합의 최선', 개헌 불씨 지펴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