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영창 기자

등록 : 2017.05.10 17:20
수정 : 2017.05.10 19:25

문재인 첫 지시 “국가 일자리위원회 설치하라”

등록 : 2017.05.10 17:20
수정 : 2017.05.10 19:25

비서실에 ‘일자리수석’도 신설키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국무총리, 국정원장, 비서실장, 경호실장 인선 발표를 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2017-05-10(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업무지시’는 대통령 직속으로 국가일자리위원회를 신설하라는 것이었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직후 가장 먼저 국가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비서실과 관계부처 등에 지시했다.

국가일자리위원회는 대통령이 직접 위원장 역할을 맡는 대통령 직속 기구다. 국무총리가 부위원장을 맡고 정부위원 10명과 민간위원 10명이 위원회 운영에 참여한다.

위원회의 실무는 차관급을 본부장으로 하는 ‘국가일자리 대책본부’가 담당하게 된다. 본부 산하에 ▦정책기획단 ▦일자리창출단 ▦고용혁신단 ▦대외협력단 등 4개의 조직을 두고, 국장급 공무원이 각 단장 역할을 맡는다. 기획재정부, 중소기업청(중소벤처부) 등 부처에서 공무원이 파견되고, 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 등 유관기관에서도 직원들이 업무에 참여할 예정이다. 청와대에도 일자리 상황실이 설치되고 대통령이 직접 일자리 수급 상황을 실시간으로 챙기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국가일자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방안을 보고받은 뒤 일자리는 새 정부 제1의 국정과제임을 강조했다. 국가일자리위원회는 앞으로 발 빠르게 일자리 관련 조치를 내 놓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주 중 필요 인력을 각 부처에서 파견 받아 실무작업반이 구성된다. 한 달 안에 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일자리 종합대책도 발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 업무를 전담하는 ‘일자리수석실’을 비서실 내에 설치할 것을 주문했다. 전 정부 청와대 조직상으로는 고용복지수석(차관급) 아래 고용노동비서관(1급)이 고용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10대 공약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가장 맨 위에 올렸다. 선거 기간 중엔 “당선되면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 중심 81만개 일자리 창출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비정규직 격차 해소로 질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 ▦2020년까지 최저임금 시간당 1만원 인상 등의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갈등 리포트] 환경개선 사업이 되레 도화선… “보행권 보장” “생존권 사수”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스키점프 ‘불모지’ 평창에서 세계 최고의 스키점프 대회 열릴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