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2 19:25

여자골프 김해림-지유진 감독 등 삼천리 스포츠단 입단

등록 : 2018.01.02 19:25

아랫줄 좌측부터 지유진 감독 , 조윤지, 김해림, 홍란, 배선우, 이주미./사진=삼천리 골프단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김해림(29), 조윤지(27), 이주미(23)와 지유진(39) 감독이 2일 삼천리 스포츠단에 공식 입단했다.

지난해 KLPGA 투어 3승, 일반여자프로골프(JLPGA) 무대에서 1승을 올린 김해림은 지난 시즌까지 롯데 골프단 소속으로 있다가 이번에 삼천리 스포츠단에 둥지를 옮겼다. 김해림은 2018시즌 삼천리 모자를 쓰고 JLPGA 무대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할 계획이다.

KLPGA 최다인 8연속 버디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조윤지도 NH투자증권에서 삼천리로 소속을 바꿨다. 함께 합류한 이주미는 2012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쳐, 프로 데뷔 후 2부 투어인 드림투어 우승 경력이 있는 유망주다.

롯데에서 김해림과 여러 차례 우승을 합작한 지유진 감독도 김해림과 함께 삼천리 유니폼을 입었다. 지 감독은 1999년 KLPGA에 입회한 후 2012년부터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한편 2014년 창단한 삼천리 스포츠단에는 홍란(32), 배선우(24) 등이 소속돼 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트렌드①] 2018년 한국영화 라인업 미리보기

'투수 FA 최고액' 차우찬이 '외야수 FA 최고액' 김현수에 거는 기대

신태용호의 향후 6개월 키워드는?…'체력ㆍ손흥민 파트너ㆍ반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사고 쳐도 늘 ‘솜방망이’… ‘온정주의’가 또 폭력 사태 불렀다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김진화 “유시민, 불리할 땐 ‘문송하다’ 넘어가”
‘文 대통령 구두’로 유명한 수제화 각계 응원에 힘입어 다시 일어섰다
방학 급여 못 받고, 계약 만료 전 해지 통보…차별에 우는 기간제교사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평창 오는 러시아 선수 유니폼 국기 없는 회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