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 기자

등록 : 2018.07.12 16:41
수정 : 2018.07.12 16:45

[포토] 싱가포르에 문재인-김정숙 난 생겨

등록 : 2018.07.12 16:41
수정 : 2018.07.12 16:45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국립식물원에서 열린 난초명명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싱가포르=고영권 기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국립식물원에서 열린 난초명명식에 참석해 이름표를 화분에 꽂고 있다. 싱가포르=고영권 기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국립식물원에서 열린 난초명명식에 참석해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싱가포르=고영권 기자

싱가포르 국립식물원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딴 난초가 생겼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 내외는 12일(현지시간) 오후 국립식물원 내 난초정원에서 리셴룽 총리, 호칭 여사와 함께 한 난초명명식에서 ‘문재인-김정숙 난초(Papilionanda Moon Jae-in and Kim Jung-sook)’에 이름표를 붙였다.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싱가포르를 방문한 귀빈에 대한 환대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種)에 귀빈의 이름을 붙여주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싱가포르=고영권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양승태 대법원, 정치인ㆍ언론사 재판도 별도 관리했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단독] 탈북자가 ‘해외 비밀요원 명단’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가로변 정류장 만들었더니… 일산 버스전용차로 체증 사라져
고시생은 ‘생존 사투’… 반려견은 ‘상전 접대’
실적 얽매이지 않을 곳으로… 잘나가던 외환딜러 ‘극단적 선택’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