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6.07.12 18:18
수정 : 2016.07.19 17:36

[사실은…] ‘늑대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는 사실일까

"늙은 늑대가 무리 이끈다" 페이스북 글의 진실

등록 : 2016.07.12 18:18
수정 : 2016.07.19 17:36

‘늑대에게서 배우는 삶의 지혜’라는 글이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널리 공유되고 있다. 눈 덮인 산을 한 줄로 서서 걸어가는 한 늑대 무리를 찍은 사진을 놓고 늑대의 위치에 따라 다른 역할을 설명한 뒤, 인간도 조직을 운영할 때 이를 배워야 한다는 취지로 쓴 글이다.

인터넷에서 공유되고 있는 늑대 무리의 사진

글에 따르면 늑대 무리를 맨 앞에서 이끌고 있는 세 마리(노란색 원 안)의 늑대는 늙거나 병든 늑대라고 한다.

그들이 전체 무리가 이동하는 페이스를 결정하기 때문에 아무도 낙오하지 않고 갈 수 있다는 해석이다. 바로 뒤의 다섯 마리(붉은색 네모 안)는 가장 강한 늑대들이고 맨 마지막에 홀로 가는 늑대(파란 화살표)가 우두머리로서 전체 무리를 지휘한다고 주장한다. 이렇게 효율적이면서도 약자를 낙오시키지 않는 늑대 무리로부터 경쟁에 낙오한 자에게는 가차 없는 인간들이 배워야 한다는 취지의 감동적인 글이다.

사실 이 글은 지난해부터 해외 페이스북에서 널리 확산된 것을 한글로 번역한 것이다. 애초에 이탈리아어로 작성된 글이 영어로 번역됐고( 바로가기 ), 역시 감동을 받은 사람들이 널리 공유하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하지만 이 글은 사진을 멋대로 해석한 거짓말로 해외에선 이미 밝혀졌다.

인터넷 루머의 진위를 확인해 올리는 스노프닷컴(snopes.com)에 따르면 사실 이 사진은 2011년 ‘얼어붙은 지구’라는 BBC 다큐멘터리에 등장한 장면이다. ( 원문기사 보기 )

이 다큐멘터리에 들어간 원래 설명에 따르면 무리의 맨 앞에서 이끄는 것은 늙은 늑대들이 아니라 ‘알파 암늑대’(alpha female)다.

“25마리의 늑대 무리가 캐나다 북부 극지대에서 아메리카들소를 사냥한다.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의 겨울 기온은 영하 40℃까지 떨어진다. 알파 암늑대가 이끄는 늑대 무리는 에너지를 아끼기 위해 쌓인 눈 속을 한 줄로 여행한다. 늑대 무리의 규모는 먹잇감이 얼마나 풍부한지를 알려주는 신호다. 겨울에는 눈이 깊게 쌓여 아메리카들소의 먹이도 줄어들기 때문이다. 국립공원의 늑대 무리는 크기가 자신의 10배나 되는 아메리카들소 무리를 사냥하는 데 특출 난 세계에서 거의 유일한 늑대들이다. 그들은 지구에서 가장 크고 가장 힘센 늑대들로 자라났다.”

이 글에는 ‘알파 암늑대’가 맨 앞에서 리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돼 있을 뿐이다. 설마 알파 암늑대가 ‘가장 늙고 병든 늑대’라고 해석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스노프닷컴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의 늑대 무리 사진은 진짜이지만 늙은 늑대들이 앞에 있다거나 강한 늑대는 그 다음이고 맨 마지막이 리더라는 페이스북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가장 강한 동물이 그룹을 이끌며 눈 속에서 다른 늑대들을 위해 길을 만들어 주고 있는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페이스북 글은 한마디로 ‘소설’인 셈이다.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