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호 기자

등록 : 2018.02.12 10:29
수정 : 2018.02.12 10:31

“발코니에 미니 태양광 발전소 세우세요”

등록 : 2018.02.12 10:29
수정 : 2018.02.12 10:31

광주시, 아파트 1000가구에

설치비 73만원 중 52만원 지원

발코니형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발코니 빛고을발전소 보급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공동주택 1,000가구에 1가구 당 설치 비용 73만원 중 52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은 용량 250~300W 설치를 기준으로, 사용량에 따라 월 3,000원에서 1만원까지 전기료를 아낄 수 있다. 하루 평균 3.5시간 정도 가동으로 생산된 전기를 곧바로 가정에서 쓸 수 있다. 태양광 모듈과 패널, 발코니 고정 장치, 소형 인버터 등으로 구성돼 작은 공간에 쉽게 설치할 수 있으며, 5년간 사후관리도 받을 수 있다.

올해 설치될 발코니형 발전소는 태양광 모듈의 효율성이 크게 개선돼 기존보다 크기가 줄어든 반면 단위 면적 당 생산되는 발전량은 높아졌다.

시는 특히 사업 참여율이 우수한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아파트 1개 동에서 5가구 이상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면 가구 당 3만원을, 1개 단지에서 10가구 이상 설치하면 가구 당 5만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설치를 희망하는 공동주택 주민은 광주시 에너지산업과(062_613_3781~3)나 사업체 참여하는 태양광 시공업체에 연락해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올해 새로 도입한 인센티브제와 태양광 설비 효율 개선으로 설치 가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