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3.14 20:00

블론디 3월 15일자

등록 : 2018.03.14 20:00

인터넷에서 먹고도 기분이 좋은 아주 놀라운 식이요법에 대한 기사를 봤어.

이 식단을 따르면, 원하는 거 아무 거나 먹어도 되고, 원할 때 마다 먹어도 돼.

‘신나게 살아 보세’라는 식이요법이야.

이름도 딱이네, 나도 인터넷을 더 자주 봐야겠다.

*guilt-free: 말 그대로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는 뜻으로, 먹고도 건강에 안 좋아서 죄책감을 느낄 필요가 없는 식단이나 음식을 설명하는 표현

You can eat anything you like and as much as you like? This new diet doesn’t seem like a diet at all! Enjoyable? Yes.Healthy? Hard to say!

아무거나 원하는 만큼 먹어도 된다고요? 이 새로운 식이요법은 전혀 다이어트 같은 느낌이 안 듭니다! 즐겁냐고요? 물론이지요. 건강에 좋냐고요? 그건 모르겠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