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식 기자

등록 : 2018.05.17 18:00

[클릭 이 사람] “안동호 섬마을 청보리밭 축제 보러 오세요”

등록 : 2018.05.17 18:00

한국수자원공사 이상진 고객지원부 차장

19~22일 도산서원 맞은편 섬마을서

음악회ㆍ사진촬영대회 등 다채

k-water 안동권지사 이상진 차장.

경북 안동시 도산면 의촌리 일대 안동호 유휴지에 조성된 청보리밭 모습. K-water 안동권지사 제공.

신록의 계절 5월을 맞아 경북 안동에서도 청보리밭 축제가 열린다. 안동댐 최상류지역인 안동시 도산면 의촌리 도산서원 건너 유휴지 27만㎡에 보리밭에서다. 한때 무분별한 경작으로 안동댐 수질오염의 주범으로 내몰리기도 했다. 그러던 곳이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지역사회가 관광명소로 탈바꿈시켰다. 수공 안동권지사 이상진(53) 고객지원부 차장은 이번 축제가 열릴 수 있게 한 일등공신으로 평가 받고 있다.

축제는 19~22일 의촌리 청보리밭 일대서 열린다. 개막식에 이어 전국사진촬영대회, 보리밭걷기, 보리밭 음악회, 사생대회, 연날리기 등 다채롭게 펼쳐진다. 축제장 한쪽에는 지역 농특산물 판매장터도 개설해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축제장은 도산서원쪽에 주차한 뒤 작은 다리를 건너가면 된다.

이 차장은 “청보리 하면 고창 청보리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안동호 청보리밭은 인근 도산서원 등 역사문화유적과 수려한 주변경관이 어우러져 전국 최고”라며 “도산서원쪽에서 강 건너 청보리밭을 바라보면 녹색 파도가 넘실대는 게 눈이 열리고 가슴이 탁 트이는 것만 같다”고 자랑했다.

청보리밭 축제가 열리게 된 것은 수질오염방지대책의 하나로 시작했다. 이 차장은 “예전에는 이번 축제장을 비롯, 안동호 유휴지 92만4,000㎡에 지역 농민들이 비료와 농약까지 뿌려가며 무단으로 경작, 골칫거리였다”며 “수질오염도 막고 농가 소득도 보장할 수 있는 상생방안을 찾던 중 청보리재배와 축제개최에 생각이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수공은 지역 주민과 안동시, 안동상공회의소, 안동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친환경 경관단지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 올해 첫 결실을 맺게 됐다.

수공이 파종비용 등을 지원했고, 주민들은 지난 3월 씨를 뿌렸다. 이번 축제도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축제가 끝난 뒤에도 6월 중순 보리를 벨 때까지 보리밭을 개방할 계획이다. 100% 유기농재배인 보리는 엿기름 제조업체에 공급하게 된다.

이 차장은 “안동호 유휴지는 우기에 물에 잠겼다가 가물면 빠지기를 반복하면서 각종 유기물이 퇴적돼 비옥한 곳으로, 청보리재배로 무단경작과 수질오염을 방지하면서 동시에 관광객을 유치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내년엔 보리짚 공예작품전시, 보리피리 만들기, 보리개떡, 보리강정, 보리쿠키 만들기, 새끼꼬기 체험 등 보리와 연관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대폭 확충할 방침이다. 또 청보리 재배지역과 면적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