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3.08 15:48
수정 : 2018.03.08 20:38

[금주의책] 한국과 일본의 집단주의는 어떻게 다른가

한민 ‘슈퍼맨은 왜 미국으로 갔을까’

등록 : 2018.03.08 15:48
수정 : 2018.03.08 20:38

슈퍼맨은 왜 미국으로 갔을까

한민 지음

부키 발행ㆍ436쪽ㆍ1만6,000원

요즘 출판계의 인기 아이템 중 하나는 ‘미움받을 용기’와 같은 일본의 자기계발서들이다. 좀 튀어도 안 죽는다고, 괜찮다고 말해주는 책들이다.일본이야 그럴 법하다. 워낙 숨 막히는 사회니까. 그런데 우리도 그럴까. 우리나라엔 ‘미움받을 용기’를 간신히 짜내는 사람보다, ‘미움받을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이들이 넘치는 사회 같은데 말이다. ‘미움받을 용기’ 같은 책의 용도는 피해자 코스프레에 도움이 되는 건 아닐까. 저자에 따르면 한국, 일본 모두 집단주의 문화다. 하지만 차이가 있다. 일본은 집단에서 개인으로 향하는 집단주의, 한국은 개인에서 집단으로 뻗어나가는 집단주의다. 일본인이 집단에 맞춘다면, 한국인은 집단이 나를 따라야 한다. 아무렴, 큰 목소리로 좌중을 압도하는 게 중요한 한국이 일본 같을 리가 있나. 문화심리학자인 저자가 가벼운 필치로 쓴 인터넷 연재물을 모았다. 가볍고 친숙하고 술술 읽히지만 깊이가 덜한 건 어쩔 수 없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