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1.10 15:26
수정 : 2018.01.10 18:47

‘코리언 브라더스’ 소니오픈 총 출동

최경주 우승, 김시우 부활 등 좋은 기억 있어

등록 : 2018.01.10 15:26
수정 : 2018.01.10 18:47

2008년 소니오픈 우승 당시 최경주. AP 연합뉴스

김시우(23ㆍCJ대한통운), 김민휘(26), 배상문(32), 최경주(48ㆍSK텔레콤)에 김형성(37)까지.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코리언 브라더스’ 군단이 2018년 첫 풀 필드 대회에 나란히 출격한다. 12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ㆍ7,044야드)에서 개막하는 소니오픈(총 상금 620만 달러ㆍ약 66억4,000만원)이 무대다.

지난 4일 2018년 첫 대회로 펼쳐진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가 지난 시즌 우승자 34명만 출전하는 왕중왕전 성격이었던데 반해 이번 대회는 144명이 출전한다. PGA투어는 지난해 10월 2017~18시즌을 시작해 7개 대회를 치른 뒤 2달여 간 휴식기에 들어갔다 다시 시작하기 때문에 이번 대회는 사실상 시즌 개막전과 같은 분위기를 풍긴다.

김시우는 2018년 첫 대회인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톱10에 진입하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AP 연합뉴스

두 달 여 주어진 ‘겨울방학’을 알차게 보낸 한국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김시우는 2012년 PGA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역대 최연소(만17세5개월6일)로 합격했지만 나이제한(만18세)에 걸려 웹닷컴투어(2부)로 밀려났다. 2년간 와신상담한 그는 2016년 PGA투어 카드를 재취득한 뒤 이 대회에서 4위에 오르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최경주도 이 대회와 좋은 인연이 있다. 2008년에 3타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한 것. 최경주는 2006년부터 이 대회에 출전해 13년 연속 개근을 이어가고 있어 와이알레이골프장을 훤히 꿰뚫고 있다. 중국 광저우에서 동계훈련을 한 뒤 7일 하와이로 건너간 그는 최근 스윙을 바꾼 뒤 비거리도 늘어 자신감이 크게 오른 상태다.

지난해 CJ컵 4위, 슈라이너스 호스피털스 칠드런스오픈에서 준우승하며 좋은 감각을 이어가고 있는 김민휘는 1월초 하와이로 건너가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을 낚아채겠다는 각오다. 이와 함께 일본프로골프(JGTO)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형성도 스폰서 추천으로 한국인 군단에 합류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무서운 미국에는 '불매운동' 못하는 중국
해병대 마린온 추락…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