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8.02.22 19:31
수정 : 2018.02.22 20:29

애니멀호더로부터 버려졌지만… 사람이 좋은 혼종견

등록 : 2018.02.22 19:31
수정 : 2018.02.22 20:29

[가족이 되어주세요] 154. 한 살 혼종견 ‘바다’

30마리의 개들과 함께 좁은 집에서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한 채 살다 버려진 바다와 새끼 강아지 세 마리가 구조된 직후 함께 모여 있다. 카라 제공

바다(1세 추정ㆍ암컷)는 지난 추운 겨울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에 위치한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앞에서 새끼 세 마리와 버려졌습니다.3개월령으로 추정되는 새끼들은 엄마가 얼마나 정성 들여 키웠는지 다행히도 모두 활발한 성격에 건강했습니다.

카라는 추적 끝에 유기범을 찾아 냈습니다. 알고 보니 바다 가족을 유기한 사람은 처음에는 길에서 떠돌던 3, 4마리의 개를 측은하게 여겨 돌보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은 채 키우다 보니 그 수가 급격히 늘어 순식간에 30마리 이상으로 늘어났습니다.

바다는 따로 가르치지 않았음에도 배변도 잘 가리고 애교도 많다. 카라 제공

하지만 소음, 냄새, 개물림 사고 등으로 인해 인근 주민들로부터 항의가 커졌고, 구청에도 수차례 신고를 당한 상황이 되자 더 이상 개들을 감당할 수 없게 되어버렸고 결국 유기로 이어지게 된 겁니다. 사랑으로 시작했지만 학대가 되어버린 애니멀 호더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는 게 카라 측의 설명입니다. 카라는 유기범은 법에 의한 처벌을 받도록 신고하고 버려진 개들은 입양을 보내기로 결정, 새끼 강아지들은 다행히도 좋은 가정으로 입양되었고 바다만 남게 되었습니다.

바다는 혼자 남겨지면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지만 다른 개 친구와 있으면 문제 없이 잘 지낸다. 카라 제공

바다는 사람을 무척 좋아합니다. 질투심이 있어 다른 개들이 예쁨을 받고 있으면 자기를 예뻐하라고 얼굴을 마구 들이밀며 애교를 피웁니다. 가르치지 않았는데도 패드에 배변도 잘 가리고 눈치도 매우 빠릅니다. 집안에 혼자 있으면 불리불안 증세를 보이지만 집에 다른 개 친구가 있으면 문제 없이 잘 지낸다고 합니다.

30마리와 함께 좁은 공간에서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고 사랑 받지 못한 바다에게 온전히 사랑해주고 보듬어줄 가족이 생기길 바랍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카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혼돈의 계파 갈등…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강진 여고생 시신으로… ‘아빠 친구’ 차량 머무른 인근서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원희룡 제주지사 “대통령에게 난민문제 직접 건의”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