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희경 기자

최윤수
인턴PD

등록 : 2017.07.17 19:01
수정 : 2017.07.17 19:02

[영상]초딩팬과 교감한 71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등록 : 2017.07.17 19:01
수정 : 2017.07.17 19:02

국내 최고령 뷰티 유튜버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박막례(71)씨가 유튜브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다이아 페스티벌’에 참가한 박씨는 500여명의 팬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씨는 올해 초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 인생은 아름다워'를 개설하고 뷰티 유튜버로 활동하며 화제를 모았다. 구수한 입담과 다양한 뷰티 꿀팁을 보여주며 불과 5개월 만에 28만여명의 구독자까지 확보했다.

이날 박씨는 직접 쪄온 옥수수를 팬들과 나눠먹고, 관객 얼굴에 직접 화장을 해주거나 노래방 반주에 맞춰 '안동역에서'를 부르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튜브 방송을 하기 전 내 인생은 썩은 콩나물 같았다"며 "요즘 나는 인생이 70세부터라는 생각으로 살아간다. 내 인생은 지금부터"라고 말했다.

최윤수 인턴PD

강희경기자 kst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동영상 콘텐츠 제작소 프란(PRA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뼛조각 발견 닷새간 숨겨… 해수부, 추가 수색 막으려 은폐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24일 본회의 표결할듯
김덕룡ㆍ김무성ㆍ정병국… 한뿌리 상도동계 2년 만에 ‘따로따로’
아파트 물량 쏟아진다… 수도권 ‘깡통 전세’ 주의보
“스토리텔링은 지루… 이번엔 시간의 원근을 없앴어요”
반년 전 솜방망이 징계 해놓고…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예고한 체육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