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20 14:06
수정 : 2017.12.20 14:07

가요계 故종현 추모... 엔터회사들 줄줄이 일정 연기

등록 : 2017.12.20 14:06
수정 : 2017.12.20 14:07

그룹 샤이니 종현의 빈소가 19일 오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1일이다. 연합뉴스

가요계가 지난 18일 세상을 등진 샤이니 종현(27·본명 김종현)을 추모하며 프로모션 일정을 줄줄이 연기하고 있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그룹 비투비는 오는 23일 콘서트를 앞두고 예정됐던 기자간담회를 취소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콘서트는 원래대로 진행하지만 기자간담회는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안타까운 연예계의 비보로 행사를 취소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초등래퍼' 박현진, 에이칠로, 조우찬의 디지털 싱글 '오지지'(OGZ)를 발매하고 네이버 'V라이브' 등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미루기로 했다. 큐브 관계자는 "모두 슬픔에 빠진 이때 앨범 홍보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JYP엔터테인먼트도 '대세 걸그룹' 트와이스의 신곡 '메리 앤 해피'(Merry & Happy) 뮤직비디오 공개일을 종현의 발인 이후로 늦췄다. JYP는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올린 공지글에서 "21일 0시 공개 예정이었던 '메리 앤 해피' 뮤직비디오를 22일 0시에 공개한다. 원스(트와이스 팬클럽 이름)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플래디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세븐틴은 종현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18일 저녁 유튜브에 공개해오던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을 올리지 않고 팬들에게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종현이 소속돼있던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은 사실상 '올스톱' 상태다. 지난 17일 화보 촬영 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출국했던 샤이니 키는 모든 일정을 접고 귀국해 전날 오후 빈소에 도착했다. 키는 태민, 민호, 온유와 함께 상주 자격으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엑소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엑소 2017 겨울 스페셜 앨범을 기다려주시는 팬 여러분께 안내 말씀드린다. '유니버스'의 발매 일정이 부득이하게 오는 26일로 변경됐으니 양해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강타는 18∼19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의 빛나는 밤에'를 진행하지 않았으며, 소녀시대의 태연은 전날 오후 3시 예정됐던 화장품 브랜드 팬 사인회 일정을 취소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현재 종현의 노래 '론리'(Lonely)는 그를 추모하는 팬의 발걸음이 이어지며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