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등록 : 2015.04.20 20:00
수정 : 2015.04.21 08:10

北, 개성공단 임금 지급 시한 일주일 유예

등록 : 2015.04.20 20:00
수정 : 2015.04.21 08:10

북한이 개성공단 임금 지급 마감일을 당초 20일에서 일주일 유예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 협의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협상 시간을 벌며 남측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0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원용희 협력부장으로부터 일주일 임금 지급 유예 양해를 받았다”고 말했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 측 관리위 관계자가 북측 총국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연기를 검토한다고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북측의 연장 조치에선 개성공단 갈등을 최악으로 끌고 가지 않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마침 24일은 북한이 극렬 반발하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종료되는 날인 만큼 이날을 전후해 남북 간 합의점이 도출될지 주목된다.

일단 정부도 “합리적인 안을 마련하겠다”며 조속한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다만 북한이 ‘기존 임금은 먼저 지급하고, 인상분은 추가로 정산하겠다’는 일종의 담보서를 우리 기업들에게 작성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이날 담보서에 서명한 입주기업에 3곳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일방적 임금 인상을 기정사실화한다는 측면에서 기업들의 담보서 서명은 정부 지침에 반한 것”이라며 “행정적, 법적 조치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윤주기자 kkang@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