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7.08.11 14:14
수정 : 2017.08.11 14:14

이옥선 할머니의 일생 담은 흑백 만화… 세계 위안부의 날 출간

등록 : 2017.08.11 14:14
수정 : 2017.08.11 14:14

김금숙 작가의 만화 ‘풀’ 이미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1) 할머니의 일생을 담은 만화가 세계 위안부의 날인 14일에 맞춰 출간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 선정작이자 제14회 대한민국 창작만화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작인 김금숙 작가의 흑백 장편만화 ‘풀-살아 있는 역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증언’이 14일 출간된다고 11일 밝혔다.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일을 계기로 세계 각지에서는 매년 8월 14일을 위안부의 날로 지정, 피해자를 기리고 있다.

풀은 유난히 학교에 다니고 싶어 하던 어린 시절 중국으로 건너가 일본군 위안부로 지내고 55년이 지나서야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김금숙 작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김 작가는 이 할머니의 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김 작가는 할머니를 위안부 피해자로만 바라보던 시각에서 벗어나 삶에 대한 강의 의지를 지니고 전쟁을 반대하는 평화운동가이자 인권운동가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그대로 그려냈다.

2014년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열린 전시회 ‘지지 않는 꽃’에서 단편만화 ‘비밀’을 발표했던 김 작가는 “세계가 공감하는 보편적 인권과 관련된 위안부 문제를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해야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풀’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풀’은 국내 출간에서 앞서 프랑스 델쿠르(Délcourt) 출판사에 먼저 판권을 수출해 프랑스어판 출간도 앞두고 있으며, 전국 서점과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가격은 2만6,000원.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