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1.15 18:21
수정 : 2018.01.15 19:11

KBS 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 처리 1주일 연기

등록 : 2018.01.15 18:21
수정 : 2018.01.15 19:11

고대영 KBS 사장이 지난해 11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고대영 KBS 사장의 해임제청안 논의가 미뤄졌다. KBS 이사회가 서면 소명서 제출을 연기해달라는 고 사장의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파업 등으로 인한 KBS 사태 해결도 늦춰질 전망이다.

KBS 이사회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비공개로 임시이사회를 열어 고 사장 해임제청안과 관련 고 사장의 서면 의견 제출 기한을 애초 15일에서 22일까지로 연장하고, 고 사장이 이사회에 출석해 의견 진술을 할 기회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또한 다음 임시이사회를 22일 열고 해임제청안을 계속 심의하기로 했다. KBS 이사회는 고 사장 해임제청안 의결을 22일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나 고 사장의 의견 진술 절차가 남아있어 22일 이후 해임제청안 의결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지난 8일 KBS 이사회 친여권 이사 4명(김서중 권태선 장주영 전영일)은 고 사장이 ▦지상파 재허가 심사에서 KBS 최초로 합격 점수에 미달하고, ▦직무수행 능력을 상실했으며, ▦조직ㆍ인력 운용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고 사장 해임제청안을 이사회 사무국에 제출했다. 이사회는 10일 해임제청안을 상정한 뒤 고 사장에게 15일까지 서면 소명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고 사장은 이사회에 "오는 30일까지 의견 진술 제출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고 사장이 시간 끌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지난해 9월 4일부터 4개월 넘게 파업을 벌이는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이사회는 고 사장의 의견 진술 기한 요청을 거부해야 한다”며 “고 사장의 퇴진 없이는 파업은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