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5:10
수정 : 2018.02.14 15:12

"앗! 나의 실수" 펑펑 눈물 흘리며 퇴장한 김규은

등록 : 2018.02.14 15:10
수정 : 2018.02.14 15:12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김규은과 감강찬이 연기중 김규은이 넘어지고 있다.연합뉴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실수를 범한 김규은이 끝내 눈물을 흘렸다.

김규은-감강찬 조는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42.93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앞서 9일 팀 이벤트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52.10점 보다 저조한 점수였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인 55.02점과는 12.09점이나 차이가 난다.

점프에서 아쉬움이 묻어났다. 김규은은 점프 이후 착지 과정서 엉덩방아를 찧어 감점 1을 당했고, 이어진 트리플 살코에서도 3회전을 뛰지 못하면서 무효 처리돼 0점을 받았다.

눈물을 훔치며 믹스트존에 들어선 김규은은 "실수를 저질러서 아쉽다. 연습에서도 좋고 아침에도 괜찮았는데 안 하던 실수를 했다"며 울먹였다.

이어 "큰 대회에 나온 것에 만족하고 다음에는 더 잘하겠다"며 연신 훌쩍였다.

이에 감강찬은 "중간부터 아쉬워하는 표정이 보였는데 끝까지 열심히 가줘서 고맙고 좀 쉬고 다시 열심히 준비하자"며 김규은을 다독였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대한민국의 김규은이 점수를 확인한 뒤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대한민국의 김규은이 착지 과정에서 실수를 범하고 있다. 오른쪽은 감강찬. 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대한민국의 김규은-감강찬이 연기를 마친 뒤 링크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대한민국의 감강찬이 연기를 마친 뒤 아쉬워하는 김규은을 위로하며 링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김규은과 감강찬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김규은과 감강찬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김규은과 감강찬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터질 게 터졌다”… 국토부, ‘부실시공’ 부영에 영업정지 3개월 제재
가족 경비 위해 올림픽 기념품 중고장터에 내놓은 바이애슬론 선수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성추행’ 이윤택, 공개 사과 “안 그러겠다고 약속했지만…”
법사위 파행으로 공전하던 국회, 11일 만에 정상화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