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8.04.16 05:55
수정 : 2018.04.16 09:28

트럼프 “코미는 역겨운 인간, 감옥 가야” 폭풍 트윗

등록 : 2018.04.16 05:55
수정 : 2018.04.16 09:28

“개인적 충성 요구한 적 없어”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장.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고록 출간을 앞두고 있는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코미와 관련된 5건의 ‘트윗 폭탄’을 날렸다. 그는 먼저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그(코미)는 클린턴이 이길 것이라는 생각에 기초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것이고, 자리를 원했다.역겨운 인간!”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미가 자신의 언행을 둘러싼 의혹들은 전혀 회고록에서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의혹을 일일이 열거한 뒤 감옥에 갈 만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악평을 받은 코미의 회고록은 왜 그가 기밀을 넘겨줬는지, 왜 의회에 위증했는지, 왜 민주당전국위원회(DNC)가 (해킹당한) 서버를 FBI에 건네지 않았고 FBI는 왜 이를 수색하지 않았는지, 왜 허위 메모와 앤드루 매케이브 전 FBI 부국장의 70만 달러 (수수설) 등에 대해선 대답하지 않는지가 큰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가 회고록을 통해 2016년 6월 로레타 린치 당시 법무부 장관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회동이 이메일 스캔들 수사를 불기소 의견으로 종결짓는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밝힌 대목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당시 클린턴 전 대통령과 린치 장관의 전용기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스카이하버 국제공항 활주로에 각각 대기 중이었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알고 클린턴 전 대통령이 린치 장관의 전용기를 갑자기 방문해 만난 사실이 알려져 이메일 스캔들 수사는 공정성 논란을 일으켰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코미는 린치 법무부 장관을 ‘버스 아래로 밀어버렸다! (under the busㆍ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했다는 의미)’며 코미를 배신자 취급했다. 아울러 “우리는 왜 비행기 뒤편 활주로에서 제멋대로인 빌과 린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느냐? 그(린치)는 힐러리를 놔주고 대법관 자리 또는 법무부 장관을 약속받은 것이냐? 골프와 손주들 얘기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클린턴 전 대통령과 린치 전 법무부 장관의 뒷거래 의혹도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메모’의 핵심인 ‘충성심 요구’ 주장과 관련해 “코미에게 개인적인 충성심을 요구한 적 없다”면서 “이 친구를 거의 알지도 못했다. 그가 하는 또 하나의 거짓말이다. 그의 ‘메모'는 자기 잇속을 차리는 것이자 가짜”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코미를 “항상 끝이 나쁘고 망가진”, “똑똑하지 않은” 인물로 평하면서 “믿을 수 없는 제임스 코미는 지금껏 역사상 최악의 FBI 국장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미 전 FBI 국장은 17일 회고록 ‘더 높은 충성심: 진실, 거짓말, 그리고 리더십’ 을 공식 출간한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트럼프-푸틴 기싸움 속 정상회담 50분 지연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