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7.13 19:40
수정 : 2017.07.13 19:53

문 대통령, 송영무 국방장관 등 3명 임명장 수여

등록 : 2017.07.13 19:40
수정 : 2017.07.13 19:53

“국가안보 위해 국방장관 임명 더 미룰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다.

특히 송 장관 임명과 관련해선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따른 국가안보와 시급한 국방개혁을 위한 것이라고 이해를 구했다. 이날 야당의 반대로 자진 사퇴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의식한 듯한 발언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송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방침을 밝히면서 “엄중한 국내외 상황에서 흔들림 없는 국가안보를 위해 국방부 장관 임명을 더는 미룰 수 없는 입장을 이해해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지니고 있다”면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남북 대치가 심화하고 국제사회에서는 대북 제재 강화가 논의되는 심각한 상황이며, 군 인사와 조직의 조속한 안정화와 사기 진작이 필요하며 더 강력하고 유능하고 깨끗한 군을 위한 국방개혁도 더는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송 후보자에 대한 여러 가지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던 것을 잘 알고 있으며, 후보자의 도덕성과 전문성을 철저히 검증하고자 한 국회의 노력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후보자는 지난달 11일 지명된 이후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각종 논란이 불거지면서 32일 만에 임명장을 받게 됐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박지성 ‘월드컵 입담 삼국지’ 출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