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특파원

등록 : 2018.03.12 20:05
수정 : 2018.03.12 20:06

아베 총리 사학스캔들 문서조작 인정…대국민 사과

등록 : 2018.03.12 20:05
수정 : 2018.03.12 20:06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모리토모 학원 스캔들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전했다. 도쿄=AFP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자신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과 관련해 국민에게 사죄했다.

그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문서조작 등으로) 행정 전체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 데 대해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로 인한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시선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며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전모를 규명하기 위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에게 책임을 다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것이 규명된 단계에 신뢰회복을 위해 조직을 재건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재무성의 문서조작이 총리 관저에 대한 손타쿠(忖度ㆍ스스로 알아서 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행동함)가 아니냐는 질문에 “있을 수 없다”고 부인했다.

이날 재무성은 80여 쪽의 보고서에서 문제가 불거진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총 14건에서 문서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했다.문서에는 협상 경위와 계약 내용 등이 적혀 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