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0.31 10:46
수정 : 2017.10.31 14:06

국회 환노위 ‘문준용 난타전’… 與 “곰탕도 재탕만, 그만 우려먹어야”

등록 : 2017.10.31 10:46
수정 : 2017.10.31 14:06

국감을 보이콧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참석해 정상적으로 국정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대상 국정감사가 진행된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장남 문준용씨의 채용특혜 의혹으로 여야 난타전이 벌어졌다. 불씨는 자유한국당 소속 임이자 의원이 당겼다. 임 의원은 이날 문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을 언급하면서 “당시 노무현 정권이기 때문에 고용부의 감사가 꼼꼼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문 씨가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5급 일반직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단독 지원해 취업하는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관련 의혹은 2007년과 2012년에 이어 지난 대선에서도 제기된 바 있다. 특히 야권에서는 한국고용정보원이 영구보존 대상인 문씨의 임용관련 서류를 폐기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은 이와 관련해“보관할 필요가 있는 서류는 보관하고 있고 그럴 필요가 없는 서류는 없앴다”고 설명했다.

여권에서는 당장 반발에 나섰다. 환노위 여당 간사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약재를 달여먹어도 원탕 먹고 재탕까지만 하고, 곰탕도 재탕정도만 먹는다. 어느 정도까지만 우려먹어야 한다”며 “정치쟁점화 하지 말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고소ㆍ고발을 하라”고 맞받았다. 같은 당 강병원 의원도 “타임머신 타고 10년 전 지난 대선으로 되돌아간 느낌”이라면서 “이 문제가 제기됐을 때 환노위원장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혹제기에 그친 문제”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오후에 증인으로 채택된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관련된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에 대한 물타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