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17 22:05

‘첫 승’ 한화 윤규진 “나만 없던 승리…미안했다”

등록 : 2018.04.17 22:05

한화이글스 윤규진/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한화 선발 윤규진(24)이 시즌 첫 승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윤규진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5이닝 5피안타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5-2로 이겼다.

경기 후 윤규진은 “선발 투수로서 나만 승리가 없는 것이 내심 팀에 미안했다. 오늘 승리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화의 국내 선발 투수 중 윤규진은 유일하게 승이 없었다. 지난 14일 배영수(1승)와 15일 김재영(1승 1패)이 첫 승을 따내면서 윤규진의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그러나 이날 호투로 무거웠던 짐을 내려놓게 됐다.

윤규진은 “힘으로 이기는 것보다 코너워크에 신경 쓴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힘보다는 제구로 경기를 불어가자는 코치님과 포수 (최)재훈이의 조언을 들은 것이 잘 통했다. 수비 도움을 많이 받았고 타선이 많은 점수를 뽑아줘서 편안하게 던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잠실=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