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윤주 기자

등록 : 2017.12.06 13:37
수정 : 2017.12.06 19:06

김재원 국립한글박물관장 출장 중 숨져

등록 : 2017.12.06 13:37
수정 : 2017.12.06 19:06

김재원(54) 국립한글박물관 관장이 6일 중국 출장 중 사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에 출장 중이던 김 관장은 이날 오전 호텔 방에서 쓰러져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김 관장이 나오지 않아 동행한 직원이 확인하러 갔다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인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국립한글박물관 3대 관장으로 지난 9월 취임한 김 관장은 ‘2018 산둥박물관 교류특별전’ 협의를 위해 전날 출국했다. 경남 사천 출신의 김 관장은 진주고등학교, 서울대 법대를 나왔으며,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문화관광부 문화미디어진흥단장,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관, 해외문화홍보원장, 체육관광정책실장, 종무실장 등을 역임하며 30년 가량 문체부 정책 업무를 두루 맡았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정상회담 Live] 靑 “현재 남북 공동선언문 작성 中, 리설주는 오후 6시 15분쯤 도착”
리설주 깜짝 등장….남북퍼스트레이디 역사상 첫 만남
[포토뒷담화] 남북 정상만남 지켜보는 여야 4당 모습
의전서열 제치고 수행원 맨 앞줄에 선 임종석 비서실장
김정은 왕비서이자 실세, 김여정 전방위 활약
김정은 ‘평양냉면’ 발언에 “역시 배달의 민족”
문재인-김정은 ‘역사적’ 만남서 등장한 돌발상황 3가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