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7 12:01

내년 KPGA 투어, 역대 최다 상금 규모로 진행

등록 : 2017.12.27 12:01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KPGA 코리안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열린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의 광경.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가 2018년도 코리안 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총 상금 규모에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KPGA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8 KPGA 코리안 투어에서 진행할 17개 대회 스케줄을 공개했다.

관심을 모으는 총 상금 규모는 141억원 선으로 2017시즌 대비 1억5,000만원이 증가했다. 반면 대회 수는 올해에 비해 2개가 감소됐다.

이에 대해 KPGA 관계자는 “대회 일정 조율이 원만하지 않은 카이도 후원의 대회가 3개 추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양휘부 KPGA 회장은 질적인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양 회장은 “대회 수가 줄고 늘고의 문제가 아니라 내년에는 대회의 질이 높아진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2017년은 억지로라도 상금 3억원짜리 대회 2개를 넣었다. 내년은 3억 대회가 없어진다. 반면 10억원 규모의 대회가 8개가 된다”고 설명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아듀! 2017 스포츠] ① 사자성어로 돌아본 올해 한국 축구

‘올림픽 61%-패럴림픽 37%’ 평창 입장권↑, 완판 향해 스퍼트

[트렌드] ‘리액션’ K팝을 보는 새로운 방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